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1.23 [16:04]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독자투고
독자투고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는 글을 올려주세요.
인신공격등으로 인한 삭제요청의 글, 광고성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투고) 학교폭력의 원인과 대처방안
글쓴이 : 김영규 날짜 : 17.10.14 조회 : 55

(독자투고) 학교폭력의 원인과 대처방안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을 부모들은 얼마나 알고 있을까. 만약 "내 아이는 아니겠지"라고 생각한다면 지금부터 다시 생각해보길 바라며, 학교폭력에 대해 잘 알아보자.
학교폭력이란​​ 학생 간에 일어나는 폭행, 상해, 감금, 위협, 유인, 약취, 모욕, 공갈, 강요, 강제적인 심부름, 명예훼손, 따돌림, 언어폭력, 성폭력, 사이버폭력 등 폭력을 이용하여 학생의 정신적, 신체적 피해를 주는 폭력 행위를 말한다. 그 예로 강제적인 심부름이 변형되어 빵셔틀, 와이파이셔틀(빵심부름, 모바일 데이터공유)가 있으며, 사이버 폭력에는 떼카라고 불리는 것도 있다. 떼카라고 불리는 이것은 단체 카톡방에 공격할 대상을 초대하여 욕설과 협박, 성적인 발언 등을 하며 퇴장할 경우 다시 초대하여 정신적인 고통을 주는 사이버폭력을 말한다.
주로 이러한 일이 발생되는 이유가 무엇일까. 그것은 장난과 오해와 갈등, 친구나 선배의 강요, 스트레스해소 등 다양한 원인이 되고 있다. 주로 장난으로 "쟤 마음에 안들어"라고 하면 다른 친구도 동요하게 되면서 다수로 번지게 되어 왕따로 만드는 것이다. , 나비효과처럼 한명으로부터 다수에게 퍼지는 것이다.
또한, 가출청소년 및 비행청소년의 경우 가정의 불화로 인해 자신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곳이 없어 유흥비나 숙박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친구나 학생들에게 폭력행위를 통해 금품갈취나 협박, 성폭행 등을 일삼게 되는 경우가 있다. 쉽게 말해 가정 내의 불화나 학교문제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해소할 방법으로 폭력을 선택하는 것이다.
, 요즘 학부모님들께서는 치맛바람(바짓바람)이 강해서 인성교육보다는 학원을 통해 남들에게 뒤쳐지지 않는 아이로 만들기 위해 강압적으로 보내는 경우가 있다. 학생들은 놀고 싶은데 학원에 가야해서 스트레스 해소를 할 방안이 없는 것이다. 학교-학원-집 이렇게 매일 반복되는 것에 지칠 수 밖에 없다.
학교폭력의 징후로는 피해학생의 경우 학교가기가 싫거나 금품갈취가 있어 용돈요구횟수나 폭력에 상처가 생기는 것, 물품들이 잃어버렸다거나 주변의 길을 가다가도 또래의 학생들의 눈치를 보거나 가족에게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 가해학생은 친구에게 선물을 받았다고 하거나 부모님에게 숨기거나 자신의 방에 못오게 하는 것 등이 있으므로 부모들은 자녀들과 대화를 많이 하고 든든한 지원군이 되도록 해야 한다. 가해학생의 부모라면 정당화하거나 자녀를 체벌하는 행위로 접근하지 말고 잘못한 부분을 알리고 피해학생의 부모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가장 올바르다. 학교폭력 신고는 117과 문자상담 및 인터넷 상담 등을 통해 할 수 있고 학교폭력을 당했다면 부모님께 사실대로 말씀을 드려서 도움을 받는 것이 좋으며, 신고를 통해 더이상의 마음 속에 상처깊은 대못을 박지 않았으면 좋겠다. 또한, 국가에서도 폭력물에 관한 미디어매체를 엄격하게 제한(학교폭력이나 불량서클, 조폭 등 미화하는 장면)을 하여 청소년이 모방범죄를 일으키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경찰인력을 통해 등하교 시간 학교주변 순찰강화 및 학부모 감시단을 활성화 시켜 CCTV취약지역, 학교주변, 건물 상가 등을 순찰하고 무엇보다 건강한 학교생활은 모두에게 좋은 것이니 학교폭력을 하는 학생이라면 이제 그만두고 피해학생에게 정중히 사과를 하길 바란다.

군산경찰서 수송파출소

경장 김영규

댓글달기
도배방지
현재페이지 1 / 4
NO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 ┗━━ 그래프 첫충 ■▶【【hangame2.com】】◀■ 닌자그래프 2018.01.23 0
107 소셜그래프 분석 〓▶▶☞hanpan333.com☜☜◀◀〓 그래 ㅁㄴㅇㅁㄴ 2018.01.23 0
106 바카라사이트 〓▶▶☞hanpan333.com☜☜◀◀〓 바카라 asdase 2018.01.22 1
105 기사 협조건 익산시 농구 2018.01.22 2
104 <독자기고> 택배 절도&분실 사고 예방법 김민지 2018.01.18 1
103 18년을 맞이하여 새롭게 바뀌는 교통법규 김민지 2018.01.16 2
102 독자투고) 겨울철 차량 안전운행 방법 김영규 2017.12.27 16
101 독자투고) 관대한 음주문화 범죄를 부른다. 김영규 2017.12.27 12
100 독자투고)아동학대 처벌에 앞서 예방에 관심을... 김영규 2017.12.20 65
99 독자투고) 다가오는 방학, 성범죄 탈선 예방해야 김영규 2017.12.15 17
98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소룡119안전 2017.12.13 21
97 독자투고: 국가 에너지 정책은 백년대계를 보고, 고민 결정해야. 박범섭 2017.12.12 22
96 독자투고) 연말 음주운전 근절돼야 김영규 2017.12.06 69
95 독자투고 : 30 번 국도 (무주- 설천구간) 4차로 확장 개선 서둘러 박범섭 2017.12.04 18
94 독자투고) 도로위의 블랙홀. ‘블랙아이스’주의해야 김영규 2017.11.26 28
93 당신의 주택은 안전하십니까? 김요셉 2017.11.25 24
92 사람이 먼저이며, 건강이 우선이다 조수지 2017.11.24 21
91 독자투고) 공공도서관, 청소년 절도 예방에 힘써야 김영규 2017.11.13 30
90 독자투고) ‘다문화가정’ 우리이웃으로 관심가져야 김영규 2017.11.08 96
89 독자투고)친구따라 문신, 청소년들의 잘못된 유행 김영규 2017.11.02 131
88 (독자투고)지나치는 아이를 내 자식처럼 보호해야 김영규 2017.10.29 99
87 독자투고)교차로 통행시 조금만 여유를! &nbsp; 김영규 2017.10.25 102
86 가을철 보행자 사망사고 급증 경보! 채상우 2017.10.24 113
85 독자투고) 보복 범죄 방지를 위한 울타리 ‘가명조서’제도 김영규 2017.10.22 53
84 독자투고) 사회적 약자 보호, 모두가 동참할 때 김영규 2017.10.18 54
83 독자투고) 사각지대 ‘사이드 미러 의존’ 위험천만 김성화 2017.10.18 97
82 (독자투고) 학교폭력의 원인과 대처방안 김영규 2017.10.14 56
81 독자투고) ‘잠깐 쉬려다 날벼락’ 휴게소 사고 주의보 김성화 2017.10.14 51
80 (독자기고) 나보다 남을 먼저 베려하는 주차습관을 들이자. 김성화 2017.10.12 163
79 독자투고) 자동차 후미등 관리 교통사고 예방 첫걸음 김성화 2017.10.12 74
 1  2  3  4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