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9.22 [04:03]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정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김관영, 국감 증인채택‘방패막이’된 국회선진화법 개정 추진
 
/고병권기자(bkko@)

국정감사 일반증인 채택과정의 방패막이가 됐던 국회법의 안건조정위원회 관련 조항의 개정안이 발의됐다.
또 의사일정이 한정돼 있고 일반증인을 포함하는 국정감사, 국정조사, 인사청문회 관련 안건을 안건조정위 대상안건에 제외하는 방안이다.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군산)는 이 같은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개정안에는 국회법 제57조2의 제1항에 안건조정위원회 제외 대상 안건에 기존 예산안 등과 법사위 회부 안건 외에도 국정감사?국정조사?인사청문회와 관련된 안건을 포함하는 내용이다.
현행 국회법상 상임위원회 재적위원 3분의1의 요구가 있으면 여야 동수로 안건조정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다. 이 경우 최장 90일간 조정기간을 거쳐 처리된다.
 
이는 국회선진화법 개정 당시에 도입된 제도로서 원래 목적은 과반의석 이상의 다수당이 특정안건을 의결로 밀어붙이는 것을 방지하고 안건에 대한 충분한 논의를 하자는 취지였다.
김관영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 증인채택과정에서 새누리당이 당초 취지와는 전혀 다르게 안건조정위원회 회부를 빌미로 의사일정을 미뤘다"면서"이번 국회법 개정안은 이렇게 편법으로 법취지에 어긋나게 안건조정위원회가 활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안건조정제도는 법률안 심사를 전제로 만든 제도인데, 국정조사나 인사청문회 등은 일회성 안건으로 의사일정이 확정된 것이다"면서"안건조정위원회 회부한다는 것은 이런 중요한 국회일정을 하지 말자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6/10/26 [20:03]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