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19 [04:07]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회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취약계층 기초 소방시설 보급 절실”
주택 화재로 노인·장애인 사망 등 피해 늘어
 
/김낙현 기자(nhkim@)
▲     © 관리자

 
화재경보기·소화기 지원 필요… 고미희 의원 주장
 
 
독거노인, 장애인 등 재난 취약계층을 위한 기초 소방시설 보급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된다.
18일 열린 전주시의회 제340회 임시회에서 고미희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사진)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갈수록 늘고 있는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소화기 등 기초 소방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 의원이 전북소방본부의 자료의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 도내 화재 건수는 1,983건으로 2015년 1,962건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부상자가 70명으로 전년 56명에 비해 20%가 증가했고 사망자는 17명으로 전년 10명에 비해 70%나 증가했다.
특히 최근 화재로 인한 사망자 10명 중 6명은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희생됐다.
이와 함께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노인과 장애인 등 재난에 취약한 주민들의 피해도 증가했다.
 
이처럼 주택에서 발생하는 화재와 재난 취약계층의 피해가 늘어나는 것은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불길이 약할 때 조치할 소방시설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재난 취약계층에 기초 소방시설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것이 고 의원의 주장이다. 또한 고 의원은 “정부가 지난 2월 5일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 주택용 소방시설이 모든 주택에 설치되어야 하는 법적 의무시설이 되었다”면서 “화재경보기와 소화기 등의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특히 “주택용 소방시설의 의무화는 그만큼 일반주택이 화재에 취약하다는 반증”이라며 “단독경보형 화재감지기와 소화기 등 기초 소방시설의 확충과 함께 소방시설의 사용법을 숙지시키는 교육 또한 절실히 요구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고 의원은 “힘없는 독거노인, 몸이 불편한 장애인, 가난한 기초생활수급자이기 때문에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되어야 하고 더 희생되어야 한다는 것은 국가와 자치단체가 보호 의무를 소홀히 한 것”이라며 “전주시가 나서서 재난 취약계층에 대한 기초 소방시설비 지원을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입력: 2017/05/18 [20:38]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