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5.26 [16: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정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4차 산업혁명, 국가전략 시급
농업·농촌 분야별 미래변화 대응전략 필요
 
/나연식 기자(meg75@)

새정부 출범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고 있어 지역산업에 맞는 국가전략 수립이 시급히 요구되고 있다.
18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송종국 원장은 전북도 삼락농정위원회 ‘4차 산업혁명, 농생명분야 대응 전략’이란 주제로 열린 삼락농정 포럼에서 “농업·농촌의 분야별 미래 변화에 대한 예측과 정부의 지원, 농민의 변화, 국민의 이해를 통한 대응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송 원장은 “정부는 농업과 ICT를 융복합한 스마트팜 정책 지속 추진, 첨단농업 전문인력 육성 지원을, 농촌은 ICT 활용 첨단 농업기술 습득 적용을, 국민은 농민과 도시민, 농촌과 도시의 상생 인식 정착 등이 수반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동수 전북생물산업원장은 ‘4차 산업혁명, 전북 농생명산업 대응 전략’을 통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이 고령화, 식량부족, 기후변화 등 각종 난제를 극복하고 농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은 분명하나 실제 농업의 여건을 감안하면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농업 경영체의 기술혁신 역량 제고, 전문농업인력 및 전문컨설턴트 육성, 스마트 농산업 비즈니스 창출, 전북의 강점을 살린 ICT융합 농자재 클러스터 구축이 필요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열린 지정토론에서는 전북대학교 김용현 교수가(생물산업기계공학과) 좌장을 맡았다. 토론자로는 이용범 농촌진흥청 4차산업혁명대응단장, 김용 전북대학교 문헌정보학과 교수, 이민수 전북연구원 연구위원, 최주환 전자부품연구원 농생명SW융합클러스터사업단장이 참여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분야별 변화와 대응 전략에 대해 심도높은 의견을 교환했다.    
 
김일재 삼락농정 위원장(행정부지사)은 “지금 전 세계는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클라우드컴퓨팅, 사물인터넷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급격한 변화의 바람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도는 4차 산업혁명에 농생명 산업의 혁신을 선도해 나 갈 농생명 R&D기관과 산업 인프라가 잘 조성돼 있어 미래 농업의 변화 흐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농생명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 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7/05/18 [20:55]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