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2 [18: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회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좋은 대학 가고 싶었어요”
익산 모 여고생들 기말 시험지 훔쳐, 모두 자퇴처리
 
관리자

 
 
익산지역의 한 여자고등학교에 다니는 3학년 학생들이 기말고사 시험지를 훔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모 여고 등에 따르면 A양 등 3학년 학생 4명은 학교 기말고사(지난달 4일~7일)를 앞둔 지난 3일 새벽 시험지를 훔치기 위해 학교에 몰래 들어갔다.
당시 학교는 개축공사로 인해 강당을 임시 교무실로 활용하는 등 어수선한 상태였다. A양 등은 당일 수학과 영어, 한국지리, 세계사 등 4과목의 시험지 원본을 휴대폰으로 찍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험지를 훔친 A양 등은 두 번째 날까지 시험을 치렀다.
시험지 유출 사실은 기말고사가 진행되던 중 한 학생의 제보로 들통이 났다.  A양 등이 출력해 돌려본 뒤 휴지통에 버린 시험지를 같은 반 학생이 발견해 교사에게 제보한 것이다.
훔친 학생들은 평상시에도 상위권 성적을 유지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A양 등은 “내신 성적을 잘 받기 위해 시험지를 훔쳤다"고 학교 측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태해결에 나선 학교측은 해당 학생들은 ‘0점’ 처리하고 남은 시험을 볼 수 있는 자격도 박탈했다. 남아 있던 이틀 간의 시험도 과목마다 문제를 다시 출제한 뒤 치뤘다. 또 학교운영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시험지가 유출된 과목 교사들에 대해 ‘경고’ 조치를 내렸다. 시험지를 훔쳤던 학생들은 모두 학교 측에 자퇴서를 제출했으며, 현재 자퇴처리가 된 상태다.
여고 교감은 “상위권 학생들이 좋은 대학을 가기 위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안타깝고 충격을 주고 있다”며서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신속하게 조치를 취한 상태며, 현재는 모든 일이 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고병권 기자(bkko@)
 
기사입력: 2017/08/09 [20:11]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