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1 [22: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기고]숙종 임금의 현명한 왕정 일화
 
강병원 칼럼니스트

 
 숙종임금 때의 고사이다. 당시 이관명이 수의사의 명을 받고 영남에 내려갔다가 돌아와서 숙종(肅宗)을 알현한 자리였다.
 얼마나 객고가 심하였는가? 그래 민폐를 끼치는 일은 없던고?
“상감께서 밝으시와 지방 관리들이 모두 청렴하여 가히 민폐라고 할 것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다만, <통영> 소속 아래에 있는 섬 하나가 대궐 아무 후궁의 땅으로 되어 있사온데 그 곳 백성에게 인도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의경이 있었고 그 곳 주민들은 심히 궁핍하여 원성이 자자하였음을 보았기로 감히 아뢰오.

 이 광명이 아뢰는 말을 듣고 속종은 크게 노한 표정이었다.
“과인이 일국의 임금으로서 조그만 섬 하나를 과인의 후궁에게 준 것이   무엇이 그렇게 부당하다고 감히 비방하는고?”
크게 진노한 속종은 앞에 놓인 상을 때리니 박살나고 말았다.

 임금의 진노를 들으면서도 이 광명은 조금도 굽히는 기색 없이 음성을 가다듬어 아뢰기를
“소신이 상감을 모시고 경연에 참여하올 때에는 평정하셨는데 소신이 외지에 나간 지 일 년 동안에 상감의 과격하심이 이에 이르셨사옵니다. 이는 곧 상감께 간언하여 올리는 신하가 없었다는 것이니 다소간 한심스러운 일이 옵니다. 이러니 모든 신하들을 파직 시키옵소서 ......”

 그러자 속종은 무슨 생각을 하였는지 좌우에 시립해 있는 신하를 둘러보고
“승지, 전교를 쓸 초지를 가져오게 하라”
주변의 신하들은 이 광명에게 어떤 벌이 내리지는 않을까 짐작한 나머지 눈을 아래로 감고 숨소리도 낮추었다. 조금 있다가 승지 심유가 며루와 초지를 대령하자, 속종은 분부대로 쓰라고 명하였다.

“전 수의사 이 광명에게 부제학을 제수한다.”
이 분부에 승지의 눈이 번쩍 떠졌으며 붓 끝이 움직이지 않고 멈춘 듯 했다. 너무도 생각 밖의 일인 까닭이었다. 시립하고 있던 신하들도 눈알만 굴려 서로 바라보기만 하는 상태이었다. 그러자 속종은 다시 언성을 높이어,
“승지, 나의 말을 못 알아듣는가? 어서 쓰라.” 하시는 것이었다.

어명이라 그대로 초지를 쓰는 수밖에 없었다. 속종은 또 이어서 “부제학 이광명에게 홍문제학을 제수한다고 쓰라” 하는 것이었다. 이어서 속종은 “홍문제학 이광명에게 호조판서를 제수한다고 쓰라” 잇따라 어명이 내리었다.

이 광명의 직품을 세 번이나 높이어 정경(正卿)으로 제수한 것이다.
 이윽고 하교하기를 “경의 옳음으로 과인의 잘못을 알았기로 경을 호조판서로 앉히는 터이오. 민폐는 폐지하여 나라를 태평하게 하라”고 하셨다. 얼마나 고귀한 속종의 혁신적이고 현명한 왕정이 아니겠는가? 문제는 있는 대로의 민의나 민정을 가감없이 아뢰는 자세가 왕정이나 국정을 바르게 펴게 된다는 의미가 내포 된 왕정의 일화라고 해석된다.
   
기사입력: 2017/10/12 [19:14]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