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1 [22: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경제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농진청 전북이전, 가족동반 이주율 69.6%
일자리 늘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박형권 기자(hkpank@)

전주혁신도시로 이전한 지 4년차를 맞는 농촌진흥청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12일 전북 이전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물품 구매를 통해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1,710억원 상당 소비창출 효과를 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이 가운데 물품 구입이나 시설 공사에 필요한 운영관리 예산의 54.6%를 전북지역에 집행했다.

이 같은 예산집행 비율은 지난 2014년 49.9%에 비해 4.7%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증가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농촌진흥청의 가족동반 이주율은 전국 혁신도시 평균보다 높아 지역균형발전 취지에도 부합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기관별 가족동반 이주율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농촌진흥청은 69.6%(미혼과 독신 포함)에 달한다.

이는 전국 혁신도시 평균 56.2%보다 높은 것으로 농촌진흥청 이전에 따라 전북지역 인구증가와 고용창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됐다.
농촌진흥청의 높은 가족 이주율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음을 뒷받침하고 있다.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는 가족이 함께 이주한 가구는 소득의 70.9%를 거주지 시·도에서 지출하는 반면 그렇지 않은 경우는  41.2%만을 소비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농촌진흥청 이전에 따른 일자리 창출효과는 4,300여명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의 소비지출로 인해 전북지역에서 추가로 만들어지는 고용유발효과는 1,842명으로 조사됐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계약직 2,500여명 가운데 1년 이상 근무자를 대상으로 올해 10월부터 심의절차를 거쳐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나머지 근무자도 내년부터 예산확보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확대할 예정이어서 신분 안정과 처우 개선이 기대되고 있다.
특히 농촌진흥청이 실시하고 있는 농업인 및 소비자 대상 교육이나 학술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을 방문하는 내방객도 연간 2만 명을 넘어섰다.

앞으로도 농촌진흥청이 주최하는 행사는 가급적 전북지역에 유치함으로써 내방객을 늘리는 데 적극 나설 방침이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이번 분석에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이전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제외돼 있다”며“앞으로 신기술 보급과 실용화 지원이 강화되면 지역 농업인과 농산업체의 생산성 향상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농촌진흥청 이전에 따른 직접적인 소비지출 효과보다 더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0/12 [20:29]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