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2.16 [15:14]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경제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농가 보조금 6배 증가 , 쌀 소득 급감
지난해 농가소득 중 쌀 비중 10%미만
 
/박형권 기자(hkpank@)

 
지난 2016년 농업소득이 16년 전인 2000년만도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농식품부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농업소득은 2000년보다 80만원가량 적은 1,006만 8천원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원인은 쌀 소득 감소다. 2016년 쌀 소득은 2000년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45% 수준에 불과하다. 2000년에 567만원이었던 쌀 소득은 2005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2016년, 254만원으로 떨어졌다.

농업소득에 농외소득과 이전비 경상 소득까지 모두 합친 농가소득의 경우, 쌀 소득 비중이 2000년에 24.6%를 차지했지만 지난해에는 10%미만으로 떨어져 겨우 6.8%를 기록했다.
정부는 농업인의 손실을 보전하고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쌀소득보전직불제를 비롯한 9가지 지원금 제도를 실시해오고 있다.

쌀값 폭락 속에서 정부의 직불금은 농가소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직불제 예산도 지난 2005년 8,551억원 수준에서 2017년 2조 8,543억원으로 증가했다. 농업예산 대비 직불제 예산 비중도 05년 7.7%에서 17년 19.7%까지 확대됐다.
이에 따라 농가의 보조금도 2003년과 대비해 6배가량 증가했지만 농가의 쌀 수익은 16년 전 보다 못한 실정이다.

쌀값이 오르게 되면 농가소득에도 도움이 되지만 정부 예산에도 큰 절감효과가 발생한다. 쌀값이 1만원만 올라도 변동직불금 3,748억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완주 의원은 “가장 중요한 것은 쌀값회복을 통한 농정개혁”이라며 “특히 지난 9월 말 정부가 72만톤 신곡매입을 발표했는데 효과가 바로 나타났다”며 “산지쌀값이 매입발표 이전과 비교해 13.2%나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격리가 사후적 대책이라면 생산조정제는 사전적인 대안”이라며 “생산조정제를 성공적으로 시행해서 밭작물 재배도 늘리고 쌀 과잉생산도 막아 쌀값을 더 올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7/10/12 [20:29]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