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1 [22: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회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도민 편가르기 부추기는 토론회 사과해야”
전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기자회견서 주장
 
/윤홍식 기자(hsyoun@)

전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2일 오전 전북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달 28일 ‘전북 자존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에서 나온 장명수 전 전북대 총장의 발언을 비판한다”며 “또 시대착오적인 관변운동과 도민 편 가르기를 부추기는 토론회를 주최한 전북연구원과 전북도는 공식적인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장 전 총장이 가벼운 말로 품격을 지키지 못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그는 지역의 원로 지식인으로서 지역발전에 대한 혜안을 제시하기는커녕 오히려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토론회 내용에서는 지역의 경제 상황을 담은 분석 자료나 경제 지표, 다양한 여론을 파악하여 시민이 지향하는 사회적 변화를 꾀하는 사회 지표는 찾아보기 어렵다”며 “근거도 불분명한 역사적 사건을 앞세워 단면만 부각시켜 지역을 이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전북도가 판을 짜고, 지역원로라 불리는 전 현직 대학 총장이 노래를 부르고, 전북도 씽크탱크를 자임하는 전북연구원이 춤울 춘 이번 토론회는 내년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여론을 왜곡해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시민사회단체를 여전히 개발을 저해하는 반대세력으로 몰아가겠다는 의도가 담긴 토론회를 주최한 전북연구원과 장 전 총장, 전북도는 공식 사과와 해명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 전 총장은 지난달 28일 전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에서 열린 ‘전북 자존의 의미와 과제 토론회’에서 “부안 방폐장은 정부 지원이 큰 만큼 지역발전에는 획기적 도움이 될 만했다”며 “그런데도 민주노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등 13개 환경·정치단체가 유언비어를 퍼뜨려 부안 발전을 100년 후퇴시켜 버렸다”고 비난했다.

기사입력: 2017/10/12 [21:00]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