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0.21 [22: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정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군산조선소 재가동 요원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 “2년치 물량 확보돼야 가능” 정부 조선업 자본시장 원리 적용 호소
 
/나연식 기자

지역최대현안으로 떠오른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사실상 요원할 전망이다.
이는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1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출석, 군산조선소에 물량이 배정되기 위해서는 1년에 70척 이상 수주한 물량이 2년치는 확보돼야 가능한 일이라고 밝혀 사실상 재가동은 어렵다고 시사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7월 28일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기업인 간담회에서 “조선업이 내년까지는 어려운 사정이 지속될 것으며, 오는 2019년이 되면 조금 올라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권 부회장은 2019년에 조선업이 호황을 이룰 것이라는 최 회장은 발언은 개인적인 희망사항일 뿐이지 더 좋아질 수지, 나빠질 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권 부회장은 또 정부에 “국가에서 운영하는 회사와 개인이 열심히 일하는 회사를 동격으로 취급하지 않길 바란다"며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며 자본시장원리를 적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이 연간 120척 정도를 짓는데 평균 수주 잔량은 200, 300척에 달하나 올해 수준물량은 30척 정도에 불과한데다 가격도 반 값에 수주하고 있다"며 “현 상황에서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할 경우 약 1,000억원 정도의 손실을 감수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군산조선소는 현대중공업 수주물량 감소에 따른 구조조정 방침이 결정, 지난 7월 1일자로 전면 가동중단됐다.

이로인해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는 물론, 구조조정 여파로 대규모 실업대란이 현실화되면서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선박 신조 수요 발굴 등을 지원책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그간의 지원책에서 한 발도 진전이 없는 미봉책에 불과해 도내 전역에 거센 반발이 일었다. 

일각에선 현대중공업이 수주물량을 잇따라 확보하고는 있으나 군산조선소에 집중 배정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재가동 여부는 요원한데다, 자칫 지역 간 갈등요인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앞서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와 관련,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도 조선해양플랜트협회 40주년 세미나를 통해 “군산조선소가 조속히 수주를 해서 일감이 생겨야 하는데 현재로선 여건이 허락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군산조선소 재가동 시기는 그걸 누가 알겠느냐며, 좀 더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지역최대현안인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사실상 요원하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군산시민은 물론 300만 도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어 범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시점이다.
기사입력: 2017/10/12 [21:59]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