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18 [22:07]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지역소식
전주
군산
익산
정읍
김제
남원
완주
부안
고창
임실
순창
무주
진안
장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불과 맛의 향연‘2017 나는 난로다’
완주군, 전환기술전람회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완주=김종채 기자(haram7895@)

고효율 화목난로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2017 나는 난로다’ 행사가 완주에서 열린다.
14일 완주군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고 겨울을 따뜻하게 만들 고효율 화목난로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하고, 체험까지 할 수 있는 ‘나는 난로다’를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나는 난로다’ 행사는 완주군청 옆 로컬 에너지센터에서 열리며, 대안 적정기술의 문화 확산과 겨울철 난방비 저감을 위한 다양한 자작난로를 만날 수 있다.
행사장은 △전국 고효율 자작 난로와 화덕의 자율 시장과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 가능한 체험마당 △로컬 문화예술 시장과 전환놀이터 △완주군 로컬푸드 먹거리 장터 등으로 구성됐다. 올해 ‘나는 난로다’에서는 난로와 화덕 기술을 공유하는 ‘난로시장’을 비롯해 다양한 화덕 요리의 장이 펼쳐지는 ‘화덕요리’, 전통목공, 대장간, 자전거 동력발전 등을 체험할 할 수 있는 ‘생활기술’이 펼쳐진다.

이밖에도 전국의 난로 장인들이 모이는 적정기술시장은 적정기술 초대 및 기획부스 등에 총 30개 팀이 참여했으며, 난로, 화덕시장에는 아마추어, 기업, 완성도 높은 전문가 팀 등 총 38개 팀이 난로와 화덕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가장 인기 있었던 화목난로 경매와 경품추천이 매일 진행돼 고효율 화목난로를 챙길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지역 공동체들이 직접 만든 수제품을 전시, 판매하는 장터도 펼쳐지며,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소병진 소목학교에서는 전통 수공구, 고재, 전통짜맞춤 가구들도 만날 수 있다. 또 한국흙건축학교에서는 흙벽돌, 흙다짐, 흙미장 등 흙으로 집을 지을 수 있는 공법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과 전시가 이뤄지고, 상담부스도 운영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군에서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로컬에너지 정책의 일환으로 열리는 행사다”며 “화석연료 절약과 지역에너지 활용으로 지구도 지키고 서민들 가계에도 도움이 되는 유익한 자리이니만큼 온 가족이 함께 방문해서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14 [21:35]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