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2.16 [15:14]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설]철저한 위생관리로 인플루엔자 예방해야
 
관리자

올 겨울 들어 도내에서 처음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인플루엔자는 전염성이 강하고 확산이 빨라 주의가 필요하다. 개인은 물론 다중시설의 철저한 위생관리가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협력병원에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그런데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및 급성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표본감시사업 수행 중 도내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1건 검출됐다.

검출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지난 11월27일~29일 사이에 전주, 부안 지역의 내원한 환자 19명의 검체 중에서 검출됐다. 유형은 A(H1N1)pdm09형 바이러스로 인플루엔자 A(H3N2)와 인플루엔자 B형과 더불어 우리나라에 매년 검출되는 바이러스로 2017-2018절기가 시작된 후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검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제 47주차(11월19일~25일) 인플루엔자의사환자 분율이 환자 1천명당 7.7명으로 2017-2018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인 6.6명을 초과함에 따라 지난 1일자로 인플루엔자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인플루엔자 주의보가 예년보다 빠르게 발령됐다. 아직 학생들이 방학전인데다 기온변화가 심해 저항력이 취약한 학생이나 노인 등을 대상으로 급격히 확산될 수도 있다. 개인들의 철저한 위생관리는 물론 다중이용시설들의 이용자 위생관리에 힘써야 한다.

인플루엔자는 기침이나 콧물 등의 증상이 일반 감기보다 갑작스럽게 발생한다고 한다. 또 38도를 넘는 고열과 인후통, 기침, 오한, 두통, 몸살, 전신 근육통 등이 동반되는데 4월까지 유행하기도 한다. 아직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노약자나 어린이 등 저항력이 약한 고 위험군은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인플루엔자는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바이러스가 공기 중으로 퍼져 호흡기로 감염되고 손 등을 통해 감염되기도 한다. 외출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 특히 다중이용시설은 손세정제 준비 등 사전예방활동에 나서야 한다.
 

기사입력: 2017/12/06 [19:31]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