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7.18 [06:03]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설]전북, 아동학대 예방 강력대책 필요
 
관리자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자랄 수 있을 때 우리의 미래도 밝다. 그런데 아동학대문제가 심각하다. 아동학대 대부분이 가정에서 이뤄지고 있어 쉽게 노출되지 않고 조기 발견이 어렵다. 사회적 문제가 돼서야 드러나는 경우가 많다. 사전예방을 위한 구체적이고 강력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최근 도내에서 불거진 고준희 양(5) 아동학대 치사사건은 전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1만8천700건의 아동학대 사건 중 부모가 가해자인 경우가 80.5%나 된다. 이어 대리 양육자 11.6%, 친인척 4.3% 순이다. 또 정서학대 19.2%, 방임 15.6%, 신체학대 14.5%, 성 학대 2.6% 순이다.

전북의 아동학대 실태는 심각하다. 지난해 전북지역 아동학대 건수는 전국에서 3번째로 많다. 경기도 4천353건, 서울 2천268건, 전북 1천446건, 전남 1천229건, 인천 1천190건이고, 반면 제주 276건, 광주 346건, 대전 359건 등과 대조적이다.
특히 전북은 아동 수는 줄어드는데 아동학대 건수는 해마다 늘고 있다. 2013년 641건에서 2014년 932건, 2015년 889건, 2016년 1446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인구대비로 보면 전북의 아동학대 건수는 전국 최고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전주시가 도내 지자체 가운데 가장 먼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아이의 현재가 우리의 미래라는 아동친화도시 전주의 가치실현을 위해 아동의 4대 권리보장의 가장 기본인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대응체계를 구축·추진한다고 한다.

이를 위해 시는 아동학대 예방 및 방지 의무가 있는 경찰서와 아동관련NGO 등 아동보호전문기관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 아동학대 예방, 조기발견 및 신속대응, 재발방지 사후관리의 아동학대 3단계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세부적인 내용을 담은 매뉴얼 개발·보급키로 했다.
전주시 뿐만 아니라 도내 모든 지역의 아동들이 학대나 방임되지 않도록 각 자치단체들은 보다 강력한 대책수립에 나서야 한다.

기사입력: 2018/01/10 [19:12]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