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1.23 [16:04]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정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전북도의회 국주영은 도의원, 지방계약법 개정 건의안 발의
 
/고병권 기자(bkko@)

▲     © 관리자

전북도의회 국주영은 의원(사진, 전주 제9)은 지난 10일 건의안을 통해 “행정자치부 예규인 ‘지자체 입찰시 낙찰자 결정기준(이하 ‘결정기준’)'의 내용에 ‘개별 법률을 적용할 수 있다'는 규정이 명시되지 않아 각종 감사에서 지적 받을 수 있다"며 “다른 법률의 적용을 기피하고 지시문서인 각종 예규를 우선해서 적용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개정하라고 촉구했다.

국주영은 의원은 이어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등 개별 법률들은 입법목적에 부합하는 계약방법을 별도로 규정하고 있으나 지방자치단체와 계약담당자들은 행정자치부 등의 각종 감사에서 지적당할 것을 우려해 행정자치부 예규만을 금과옥조로 삼고 있어 개별 법률의 입법목적에 부합한 계약방법 규정은 유명무실한 상태이다"고 비판했다.

국주영은 의원은 또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약칭 지방계약법) 시행령' 제45조에는 품질 등에 의한 낙찰자의 결정 시 품질의 질이 현저하게 달라지는 경우 등 행정안전부장관이 정하는 기준에 따라 낙찰자를 결정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세부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품질성능 검사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고,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나 규칙을 통한 기준마련을 원천적으로 배제하고 있어 지방분권 시대에 역행하는 규정으로 즉시 개정하라"고 주장했다.

국주영은 의원은 “벤처기업 육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붓고 있으나, 국가 및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입찰에서 조차 참가 자체를 차단당하고, 당락을 결정하는 기업신용등급이 우수한 소수 사업자들이 독식하는 기득권 보장 수단으로 악용되는 현행 지방계약법 관련 예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지방계약법 및 관련 예규 개정 건의안"을 발의했다.              
기사입력: 2018/01/11 [20:00]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