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9.23 [07:01]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사회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통행시간 단축되고, 버스카드 이용실적 늘어
전주시내버스 노선개편 시행 1주년
 
/김낙현 기자(nhkim@)

노선 신설·무료 환승시간 연장 등 주민만족도 향상
시“지속적 민원의견 수렴, 노선개편 완성도 높일 것”
 
 
60년만의 전주시내버스 노선개편 시행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시민들의 버스통행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버스카드 이용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시는 지난해 2월 완주군과 뜻을 모아 전주시민들의 실제 교통수요와 이동패턴에 맞춰 27개 노선을 신설하고, 36개 노선 조정, 30개 노선을 폐지하는 대대적인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시행했다.

27일 전주시에 따르면 시내버스 노선개편이 시행된 이후, 가장 큰 특징은 평균배차간격이 56.3분에서 51.7분으로 4.6분 감소하고, 신설노선으로 인해 특정 구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버스 통행시간이 크게 단축됐다. 또, 버스 1대당 하루 평균 운행거리도 기존 281.1㎞에서 268.8㎞로 12.3㎞ 줄어들면서, 버스기사의 근무여건이 나아졌다.

일례로, 전북혁신도시에 거주하는 대학생이 전북대학교로 등교할 경우, 기존 70분 걸렸던 것에서 7-1번을 이용하면 20분 만에 도착할 수 있게 됐다. 또, 동산동에 거주하는 도시농부가 송천동 농수산시장을 갈 때도 103번을 이용하면 기존보다 30분 빠른 10분 정도면 도착할 수 있다.

또한, 노선개편 시행 이후 하루 평균 교통카드 이용 건수도 지난 2016년 11만 6,516건에서 지난해 11만7,853건으로 1.15% 증가했고, 같은 기간 무료 환승건수도 하루 평균 1만5,124건에서 1만5,475건으로 2.32% 증가했다. 이는 전주시가 노선개편 시행과 함께 무료 환승시간도 기존 30분에서 40분으로 10분 연장하면서, 하루 평균 842명이 이러한 혜택을 보게 된 것을 의미한다.

이와 함께, 시는 대대적인 노선개편 시행 이후에도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5차례에 걸쳐 노선을 부분 재조정하는 등 노선개편의 완성도를 높여왔다.
그 결과,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대중교통시책평가에서 주민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노선개편 이후 만족도가 8.93% 증가해 10점 만점에 8.08점의 높은 점수를 받아 ‘2017년도 대중교통시책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시는 향후에도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부분 노선조정을 시행하고, 버스를 증차하는 등 버스타기 편리한 환경을 갖춰나갈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시는 28일 시행되는 시내버스 부분노선개편을 통해 버스를 19대 증차하고, ▲하나로클럽-만성지구-전북혁신도시-전주대학교-풍남중-평화동 종점을 연결하는 74번 노선 ▲송천동 종점-에코시티-동부대로-전주역-모래내시장-객사-예수병원-전주대를 잇는 108번 노선 ▲평화동-예수병원-남부시장-서부시장-전주대-이서-애통리로 연결되는 200번 노선 등 3개 노선을 신설키로 했다.

이를 통해, 신도시개발지구인 에코시티와 만성지구에는 각각 하루에 총 6개 노선 36대(하루 371회)와 4개 노선 30대(하루 284회)의 시내버스가 운행돼 버스타기 편리해지고, 전주완주 지간선제 도입 지역인 이서면 주민들의 환승불편 민원도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송준상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지난해 노선개편은 많은 성과도 있고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완성형이 아니라 현재 진행형이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부분 노선조정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며 “2월 28일 부분노선개편을 통해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된 에코시티와 만성지구 등의 입주민들에게 불편 없는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2/27 [20:38]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