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사회교육/문화/생활스포츠/연예지역소식사설/칼럼기획사진으로 보는 세상지면 메인 포토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8.19 [04:04]
독자투고   전체기사보기
지역소식
전주
군산
익산
정읍
김제
남원
완주
부안
고창
임실
순창
무주
진안
장수
독자투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새콤달콤 울외장아찌 명품화 된다
군산시, 연구용역 보고회…장동익 교수 음식개발메뉴 소개도
 
임학선 기자
▲     © 관리자


"울외장아찌 품질향상 및 상품화 연구용역 결과보고회"가 농업기술센터 교육관에서 열려 밑반찬 개념의 울외가 울외초밥, 울외샐러드, 울외 물냉면 등 음식으로서의 변화를 시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연구용역을 맡고 있는 군장대학 이서형 교수의 울외장아찌 제조표준화와 개발상품의 시장성에 대한 연구결과 발표와 장동익 교수의 울외 음식개발메뉴가 소개됐다.
 
이서형 교수는 울외장아찌의 수확에서 세척, 염장에 이르기까지의 제조 표준화를 통해 가공업체의 제조기술이 보다 더 향상되었다고 말하며, 일본 도쿄와 미국 워싱턴, 뉴욕에서 실시한 2010 세계한식홍보축제 메뉴품평회에서는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지난 11월 세계한식홍보축제 조직위원장으로부터 최고 장아찌로 선정, 인증서를 받는 쾌거를 거뒀다고 발표했다.
 
또 장동익 교수는 울외 음식개발메뉴 부분을 맡아 이날 울외초밥, 울외주먹밥, 울외김치, 울외물냉채 등 6여종의 음식을 전시하고 시식하는 시간을 마련해 보고회에 참석한 관계자와 울외 생산농가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었다.
 
특히 메뉴는 다양한 세대층들이 주박장아찌를 활용, 맛있는 녹색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개발돼 일반 음식재료에 많이 응용되고 즐겨먹는 음식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장두만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울외장아찌 제조 표준화 기술 및 개발메뉴 음식 상용화를 장아찌연구회와 농산물가공연구 회원 등에게 우선적으로 기술전수 교육을 실시하고 상품화를 계획하는 군산 식품가공업체와 음식점에도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주박(곡식으로 술을 빚은 후에 술을 빼내고 난 남은 술찌꺼기)의 독특한 맛과 울외의 아삭하고 쫄깃함은 군산에서 80여년전부터 제조해 즐겨먹던 식품으로 역사성과 향토성이 강한 음식이다./군산=임학선 기자(sun9743@)
 
 


기사입력: 2010/12/05 [08:08]  최종편집: ⓒ 전북매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고충처리인
전북 전주시 완산구 홍산남로 16 포엠빌딩3층ㅣ 대표전화 : 063-232-9301~8 ㅣ 팩스 : 063-232-9309(편집국) / 063-232-9310(광고국)
Copyright ⓒ 전북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mjbnews.com for more information.